네이버 자율주행차 도로 달린다… IT업계 최초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 네이버의 자율주행차 시제품. [네이버 제공, 자료사진]
    네이버가 개발한 자율주행차가 정보기술(IT) 업계 최초로 일반도로에서 시험주행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네이버의 기술연구개발 별도법인인 네이버랩스가 개발한 자율주행차의 임시운행을 허가했다고 20일 밝혔다.

    IT업체로는 처음이자 작년 2월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 제도가 도입된 이래 13번째 사례다.

    그동안 국내에서는 현대자동차[005380] 등 자동차 업계와 서울대 등 학계를 중심으로만 자율주행 기술 개발이 이뤄져 왔다.

    반면 해외의 경우 구글 등 IT업계가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선도하고 있다.

    네이버랩스의 임시운행 허가를 계기로 국내에서도 IT업계의 수준 높은 기술력이 자율주행차 산업에 접목돼 관련 기술 개발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국토부는 2020년 '레벨3'의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목표로 제도 개선과 인프라 구축을 추진 중이다.

    레벨3은 고속도로 등 정해진 구역 내에서 자율주행이 가능하나 유사시에는 운전자 개입이 필요한 단계를 말한다.

    올해는 무인 자율주행이 가능하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하는 한편 자율주행차 시험도시 '케이시티'(K-City)를 내년에 전체 개방하기에 앞서 고속주행로를 우선 공개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22일 네이버랩스를 포함해 임시운행 허가를 받은 업체, 대학들과 함께 간담회를 열고 현장 애로사항을 수렴한다.

    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