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체 위기 전경련, 4대그룹 빠진채 정기이사회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후임 회장 논의조차 못해…허창수 현 회장, 임기 연장에 부정적
  • 전국경제인연합회가 17일 오전 11시 30분 4대 그룹 등 주요 회원사가 대거 불참한 가운데 여의도 전경련 콘퍼런스센터에서 정기 이사회를 열었으나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특히 오는 24일 정기총회에서 결정될 차기 전경련 회장 후보에 대해선 아예 논의조차 하지 못했다.

    전경련 이사회는 작년 사업 결산, 올해 사업계획·예산·회비 등 정기총회에 올라갈 안건을 의결하지만 전경련 조직의 앞날 자체가 불투명한 상황이라 이날 이사회에서는 올해 사업계획조차 구체적으로 논의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지난해 결산 정도만 안건으로 소화하는 선에서 이사회를 끝낸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사업계획과 예산안은 잠정안으로 처리했고, 오는 24일 열리는 정기총회에서 후임 회장을 선출한다는 원론적인 안건이 관례에 따라 통과됐다.

    비공개로 열리는 전경련 이사회는 예년의 경우 150여 곳이 참석 대상이지만 이날 이사회에는 허창수 전경련 회장(GS그룹 회장)을 비롯해 서용원 한진그룹 대표, 이정치 일동홀딩스 회장 등 50여 회원사만 직접 참석했다.

    다만 허 회장은 평소와 달리 취재진을 피해 정문 옆 출입구를 이용해 회의장으로 들어갔다. 그 외 나머지 회원사 30여개사는 위임장을 내는 형태로 정족수를 채웠다.

    한편 전경련 내에서는 차기 회장을 공식 선출하는 정기총회가 한주 앞으로 다가왔지만 후임자를 구하지 못하면서 '비상 체제'를 가동하는 방안까지 거론하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전경련 내부에서는 차기 회장을 찾지 못하면 허 회장의 임기를 한시적으로 연장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으나 퇴진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혀온 허 회장은 이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정빈 기자 jbli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