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구속…삼성 사업재편·M&A 올스톱 불가피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재계, 충격 속에 큰 우려 표명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7일 새벽 전격 구속되자 삼성은 '망연자실' 상태에 빠졌다.

    이 부회장의 구속 여부를 지켜보던 재계도 충격과 우려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날 삼성 관계자는 "이제 모든 게 불확실해졌다. 오너의 결단이 필요한 사안은 올스톱되는 게 불가피하다"며 "사장단 인사나 조직개편 등은 모두 미뤄지게 됐고 루틴한 일만이 처리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삼성 관계자는 "어제 영장심사가 끝나고 나서 1차 때처럼 영장이 기각될 것이라는 기대가 높았는데, 어찌 된 영문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삼성은 이날 '이재용 부회장 구속에 대한 삼성의 입장' 자료에서 "앞으로 재판에서 진실이 밝혀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짧게 밝혔다.

    설마 하는 마음으로 법원의 결정을 지켜보던 재계는 가뜩이나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국내 최대 기업집단 삼성이 총수 구속으로 한국 경제에 미칠 파장을 우려하고 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경영계는 충격과 우려를 금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경총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우리나라 제조업 전체 매출액의 11.7%, 영업이익의 30%를 차지하는 대한민국 대표기업"이라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인 삼성의 경영 공백으로 인한 불확실성 증대와 국제신인도 하락은 가뜩이나 어려운 우리 경제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이건희 회장이 3년째 건강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 더해, 삼성그룹의 사업계획 차질뿐만 아니라 25만 임직원과 협력업체, 그 가족들까지도 불안감이 가중되는 등 그 충격이 매우 클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무역협회는 "법원이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받아들인 데 대해 우려를 표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재계 한 관계자는 "삼성이 대한민국 대표기업이고 한국의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만큼 데 국내 재계와 국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히 클 것"이라며 "대승적 차원에서 볼 때 매우 아쉬운 결정"이라고 말했다.

    임정빈 기자 jbli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