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운명의 밤…삼성구성원들 만감 교차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법원의 구속영장 심사 결과에 삼성 구성원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이 부회장이 풀려나느냐, 구속되느냐에 따라 회사 운명이 갈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부회장은 16일 오전 영장실질심사에 앞서 대치동 박영수 특별검사팀 사무실에 들어섰고 영장심사가 종료되면 서울구치소에서 다음날 새벽까지 법원의 결정을 초조하게 기다릴 상황에 놓였다.

    삼성 구성원의 시선은 지난번과 마찬가지로 온통 심사 결과에 쏠려 있다.

    이건희 회장이 와병 중인 가운데, 이 부회장마저 구속된다면 삼성은 선장이 없어 과감한 기업인수 등 결단을 내릴 수 없기 때문이다.

    특검팀은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진 이후인 작년 10월에도 최순실 씨 측이 스웨덴 명마 블라디미르 등을 구매하는 데 몰래 도움을 줬다는 혐의를 이 부회장의 '영장 범죄사실'에 추가했다.

    하지만 삼성은 최 씨 측으로부터 그런 요구를 받은 사실이 있지만, 단호히 거절했다며 해당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나머지는 1차 영장 때와 달라진 없으며 재산국외도피, 범죄수익은닉 등 새로운 죄명이 추가됐으나 승마 지원과 관련한 용역계약 체결이나 말 구입비의 송금 행위에 죄명만 덧씌운 것에 불과하다는 게 삼성 측 시각이다.

    삼성은 특검의 영장 내용이 1차 때와 큰 틀에서 달라진 게 없다는 점에서 이번에도 같은 결론이 나올 것으로 조심스럽게 기대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법원이 '재벌 봐주기' 논란에 휩싸이는 게 부담스러워 영장을 발부할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우려감을 떨치지 못하고 있다.

    임정빈 기자 jbli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