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美 원유 재고 급증 발표에 소폭 하락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 국제유가는 미국의 원유 재고 급증 발표 소식에 소폭 하락했다.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3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9센트(0.2%) 내린 배럴당 53.11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4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23센트(0.4%) 낮은 배럴당 55.74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미국의 에너지정보청(EIA)은 이날 미국의 주간 원유재고가 전주대비 950만배럴 증가한 5억1810만배럴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시장 예상치보다 3배 가량 높은 규모다.

    휘발유 재고도 280만 배럴 늘어나 사상 최고인 2억5900만 배럴이 됐다. 휘발유 재고는 작년 말과 비교하면 약 10% 많은 수준이다.

    미국 원유와 휘발유 재고가 동시에 큰 폭으로 늘어나자 투자자들은 미국에서 다시 원유 생산이 증가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금값은 5거래일 만에 상승세로 전환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7.70달러(0.6%) 높은 온스당 1233.1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주형연 기자 j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