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트럼프 세제개편안 기대감…3대 지수 최고치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 뉴욕증시에서 3대 주요 지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세제개편안 발표를 앞두고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9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18.06포인트(0.59%) 상승한 2만172.40로 거래를 종료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날 대비 13.20포인트(0.58%) 높은 2307.87에, 나스닥 지수는 32.73포인트(0.58%) 오른 5715.18에 장을 마감했다. 

    이는 다우지수와 S&P 500 지수 사상 최고 마감가인 2만100.91과 2298.37, 나스닥지수 사상 최고가 5682.45를 모두 뛰어넘은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시장에서 기다려온 세금 정책을 발표하겠다고 밝히면서 투자 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업종별로는 금융이 1.4%가량 오르며 가장 큰 상승폭을 보였다. 소비와 에너지, 헬스케어, 산업, 부동산, 기술, 통신이 올랐고 소재와 유틸리티는 떨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항공사 경영진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 기업들의 전반적인 세금 부담을 낮추는 것은 큰 사안으로 잘 진행되고 있다며 앞으로 2~3주 안에 이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장은 기업 실적과 경제지표 등에도 주목했다.

    지난해 4분기 기업들의 실적은 대체로 시장 예상을 뛰어넘었다. S&P 500 기업들의 실적은 1년 전보다 8.5% 개선될 것으로 예상됐다. 

    개장 전 발표된 미국 실업보험청구자수는 고용시장 호조가 지속하고 있음을 나타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1만2000명 감소한 23만4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12월 미국 도매재고는 2달 연속 2년 만에 최대 증가폭을 보이고 도매판매도 5년 만에 최대로 증가해 4분기 국내총생산(GDP)에 긍정적인 기여를 할 가능성을 보였다.

    미 상무부는 12월 도매재고가 전달대비 1.0%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2014년 11월 이후 가장 높은 증가 폭이다. WSJ 조사치는 1.0% 상승이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세금 정책을 언급하면서 투자자들이 증시 투자 비중을 확대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4.19% 내린 10.97을 기록했다.

    유은정 기자 viayou@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