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가로형아닌 세로형 카드 디자인 도입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 사진=현대카드
    현대카드는 일반적인 가로형 플레이트에서 벗어나 세로형 카드 디자인을 전면 도입한다고 8일 밝혔다.

    보통 앞면에 배치하는 카드번호나 글로벌 제휴브랜드 로고 등의 카드 정보를 뒷면에 배치했다. 앞면에는 해당 카드상품의 핵심 캐릭터를 표현하는 공간으로 재구성했다. 'M or Nothing'이나 'X or What'과 같은 위트 넘치는 문구도 카드 앞면에 넣었다.

    현대카드 M 계열 카드는 특유의 블루 컬러보다 더욱 경쾌하고 이지적인 컬러 톤으로 변신했고 X 계열 카드는 블루 컬러와 가장 대비되는 색인 강력한 오렌지 컬러를 핵심 컬러로 적용했다.

    현대카드는 발급봉투를 비롯해 동봉되는 가이드북과 신청서, 세일즈 리플릿 등도 새로운 컨셉에 맞게 전면개편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카드사에 있어 플레이트는 기업의 정체성을 표현하는 가장 주요한 요소이자 고객과 카드사를 연결하는 핵심 매개물"이라며 "이번에 선보인 플레이트는 새로운 시대의 패러다임과 현대카드가 나아갈 방향성을 담고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플레이트 디자인은 8일부터 발급되는 모든 카드 플레이트에 적용된다.

    이정화 기자 jhle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