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너지주 하락에도 상승 마감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에너지주의 하락에도 불구하고 상승 마감했다. 나스닥 지수는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 기록을 경신했다.

    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7.87포인트(0.19%) 높아진 2만0090.29에 문을 닫았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52포인트(0.02%) 오른 2293.08에, 나스닥 지수는 10.67포인트(0.19%) 상승한 5674.22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뉴욕증시는 국제유가 부진에 따른 에너지주의 1% 넘는 하락에도 불구하고 기업 실적의 개선 기대감 속에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에너지가 가장 많이 내렸고 금융, 소재, 부동산도 하락했다. 반면 산업, 기술, 통신, 유틸리디 등은 상승했다.

    시장은 이날 기업 실적과 경제지표,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위원 연설 등을 주목했다.

    지난해 4분기 기업 실적은 전년 대비 8.1%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9개 분기 동안의 가장 큰 성장세다.

    지난해 12월 미국의 무역적자는 전월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상무부는 12월 무역적자가 전월 대비 3.2% 감소한 442억1006만달러(계절조정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의 전망치는 447억달러였다.

    지난해 11월 무역적자도 452억4000만달러에서 457억3000만달러로 수정됐다.

    연준 위원이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지지하는 발언을 내놓은 것은 투자 심리에 호재로 작용했다.

    닐 카시카리 미국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여전히 약간의 경기 부양적인 통화정책이 적절할 것이다"고 말했다.

    카시카리 총재는 또 세계 환경이 미국 기준금리 인상을 원하지 않고 있으며 재정 정책 전망에 큰 불확실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연준은 지난주에 시장이 예상했던 대로 기준금리를 0.50~0.75%로 동결하고 추가 기준금리 인상 시기에 대한 단서를 제공하지 않았다.

    외신 등에 따르면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시장이 추가 상승을 위한 새로운 촉매제를 찾고 있다”면서 기업들의 실적이 시장 예상을 웃도는 움직임을 지속하면 증시 강세가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중모 기자 vrdw8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