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글로벌 마이닝서비스사업 확대…연초 4건 계약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아프리카· 남미 등지서 신규시장 개척-해외사업 강화
  • 호주 광산 발파 현장(사진 왼쪽). 산업용 화약 원료 MPU 적재 모습(오른쪽). 사진=한화


    ㈜한화(대표이사 최양수)는 지난해부터 진행해온 호주, 칠레, 에티오피아, 피지에 뇌관 등을 공급하는 4건의 계약을 최근 확정 짓는 등 '글로벌 마이닝 서비스'(global mining service)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한화에 따르면 호주에서는 주요 리튬 광산인 마운트 캐틀린 광산에 '에멀션 폭약'과 뇌관류를 3년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앞서 ㈜한화는 지난해 12월 동호주에 있는 자원개발회사 화이트 헤이븐콜과 마이닝 서비스 연장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올해는 서호주 지역에서도 활발히 화약 사업을 펼쳐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화는 또 남태평양 피지의 금광산에 3년 동안 뇌관·폭약류 등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하며 신규 시장도 개척했다.

    아프리카에서는 사회간접자본(SOC0 건설 붐이 일고 있는 에티오피아의 유력 건설사와 약 3000t의 초안(산업용 화약 연료)을 수출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칠레에서는 초안 저장소를 활용한 조달공급 계약을 맺어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했다.

    ㈜한화 최양수 대표이사는 "이번에 성사된 계약들은 지속적으로 해외 공급처를 발굴하고 고효율의 친환경적인 제품 성능 강화에 힘써온 결과"라며 "앞으로 러시아, 중국, 동남아 등에서 지속적으로 초안 공급처를 발굴하고 중동, 남태평양 등 신규 시장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광섭 기자 songbird8033@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