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대한성형외과의사회, 소호슈랑스 업무협약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 지난 23일 서울시 중구 신한생명 본점 22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소호슈랑스 영업 확대를 위한 업무제휴 협약(MOU)'에서 김철 신한생명 대표이사와 차상면 대한성형외과의사회 회장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신한생명
    신한생명은 지난 23일 서울시 중구 신한생명 본점 22층 대회의실에서 성형외과 전문의 단체인 대한성형외과의사회와 소호슈랑스(SOHO surance) 영업 확대를 위한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소호슈랑스는 전문직 종사자나 자영업자들이 기존 직업 활동을 유지하면서 보험사 설계사로 등록해 부업으로 보험판매를 하는 새로운 형태의 영업채널이다. 신한생명은 지난 2012년부터 업계 최초로 소호슈랑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독창성을 인정받아 특허청으로부터 10년간 배타적 브랜드 사용권을 취득했다.

    대한성형외과의사회는 전국 1700여명의 회원을 보유한 성형외과 전문의 단체로, 이번 협약으로 기존의 의료사업을 영위하면서 투자 비용 없이 신한생명의 소호사업을 통한 새로운 수익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신한생명은 이들에게 소호사업을 소개하고 신규 시장 확대에 접목시킬 계획이다.  신한생명은 소호슈랑스가 양방향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새로운 형태의 영업채널이라는 판단 아래 교육, 의료, 미용업계 등 다수의 단체와 업무 제휴를 체결했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소호사업자는 겸업으로 보험 영업을 함으로써 새로운 수익을 창출하기 때문에 개인사업자들의 만족도가 높다"며 "앞으로도 영업기반 확대를 위한 업무제휴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은정 기자 viayou@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