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할부금융 이용 시 비교공시 활용하면 유리"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여전사별 최저·최고금리, 중도상환수수료 등 비교 가능
  •  

    자동차 할부금융이나 다이렉트 대출상품을 이용할 경우 여신금융협회가 제공하는 비교공시를 활용하면 이자 등 비용을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다.
     
    22일 금융감독원은 자동차 할부금융이나 오토론(대출)을 이용하려는 금융소비자를 위해 캐피털사나 카드사 등 여신전문금융회사(여전사)가 제공하는 자동차 할부금융 이용 시 유의해야 할 사항을 소개했다.

    우선 자동차 대리점이나 제휴점에서 제시하는 대출 금리가 적정한지 살펴보려면 여신금융협회 공시실을 참조할 필요가 있다.

    신차는 제조사·차종·선수율·대출기간을, 중고차는 신용정보회사·신용등급·대출기간을 입력하면 여전사별 최저·최고금리, 중도상환수수료율, 연체이자율 등의 정보를 비교해볼 수 있다.

    또 일부 여전사는 중간에 제휴점 등을 거치지 않고 낮은 금리를 적용하는 다이렉트 상품을 취급하고 있기 때문에 특히 중고차를 구입할 시에 금융회사에 직접 대출을 신청하는 것이 유리하다.

    할부금융 등을 이용해 자동차를 구입한 후 대출이 불필요해졌거나 다른 금융회사에서 더 좋은 조건으로 대출이 가능한 것을 알게 됐다면 철회권을 행사할 수 있다.

    다음달 19일부터는 대출계약 후 14일 이내라면 개인인 경우 4000만원 이하 신용대출(담보대출은 2억원 이하)에 대해 중도상환수수료 없이 원리금과 부대비용(대출을 위해 여전사가 부담한 인지세, 저당권 설정비용 등)만 상환하면 대출계약을 철회할 수 있다.

    자동차를 담보로 제공한 경우에는 관련 할부금융 등을 모두 상환했다면 자동차저당권도 말소해야 한다.

    자동차저당권을 말소하지 않으면 차량을 팔거나 폐차할 때 저당권 말소절차를 밟아야 하기 때문에 자동차 매매거래가 지연될 수 있다.

    저당권 말소는 여전사로부터 저당권 말소서류를 받아 차량 등록사업소 등에 직접 신청하거나, 여전사에 대행처리를 맡길 수도 있다.

    이때 저당권 말소비용은 채무자가 부담(저당권 설정비용은 여전사 부담)해야 한다.

    또 할부금융 이용 시 중도상환수수료 등 계약내용을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

    자동차 할부금융 등의 업무처리는 금융회사 직원이 직접하지 않고 자동차 대리점이나 제휴점에서 처리하는 경우가 많아 계약내용에 대한 분쟁이 발생할 소지가 있다.

    따라서 이자율, 대출기간, 상환방법에 따른 상환금액 등 제반 사항에 대해 충분히 이해할 수 있을 때까지 설명을 요구하고, 제휴점의 설명과 계약서의 내용에 다른 점은 없는지 꼼꼼하게 확인할 필요가 있다. 

    이정화 기자 jhle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