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울산지역 '수해복구 긴급지원 캠프' 운영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침수차량 견인 등 긴급구호 활동과 보상상담 등 실시
  • 현대해상이 태풍 '차바' 피해 지역인 울산에서 운영하는 '수해복지 긴급지원 캠프'의 지원 차량이 침수 피해를 입은 차량을 옮기고 있다. 사진=현대해상
    현대해상은 태풍 '차바'로 침수 피해가 컸던 울산 3개 지역(울주군 KTX역, 언양읍 반천현대아파트, 중구 종가로)에 '수해복구 긴급지원 캠프'를 설치하고 신속한 피해 복구 지원 및 긴급구호 활동을 전개한다고 6일 밝혔다.

    긴급지원 캠프는 현대해상 및 자회사 현대하이카손해사정, 하이카프라자 임직원 150여명으로 구성된 긴급지원단과 견인차량 40여대로 구성됐으며, 침수된 차량들을 임시보관소로 이동시키고 캠프를 방문한 고객들에게 각종 침수관련 보상상담, 사고접수 등을 지원한다.

    나아가 현대해상은 이번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제주, 부산 지역에도 지원인력과 견인차량을 추가 배치할 계획이다.

    이재열 현대해상 보상지원부 부장은 "현대해상은 침수 피해로 큰 고충을 겪는 지역 주민들이 일상 생활로 신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유은정 기자 viayou@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