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위안화글로벌지수' 첫 하락…"위안화 약세 우려"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  

    지난해 위안화 약세 및 자본 유출 제한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면서 위안화 글로벌지수가 지수 도입 이후 처음으로 후퇴했다. 

    SC그룹은 지난해 12월 '스탠다드차타드 위안화글로벌지수(RGI)'가 전월 대비 2.1% 하락한 2120포인트를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연간기준으로는 지수가 총 0.2% 떨어진 것으로 나타나면서 2012년 지수가 도입된 이후 처음으로 하락했다. 

    SC그룹은 "지난해 위안화 절하 조치로 인해 위안화 약세 추세의 지속 기간과 중국 정부의 위안화 안정화 의지 및 역량의 지속 여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면서 중국 정부의 초기 긍정적인 개혁 의도가 퇴색된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현재로서는 추가적인 자본계정 개방 및 위안화의 국제화가 확실히 후순위로 밀려난 것으로 보인다고 SC그룹은 평가했다.

    SC그룹은 "중국이 자본 유출 제한에 단기적으로 우선순위를 부여함에 따라 춘절 이후까지도 역외 위안화(CNH)의 유동성 부족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홍콩 은행간 역외 위안화 1일물 기준 금리(CNH HIBOR)가 지난 1월 12일 66.8%까지 폭등한 이후 1%선까지 하락하면서 역외 위안화 금리가 관리가능한 수준까지 낮아졌다.

    하지만 중국으로부터 자본 유출을 제한하기 위한 규제가 추가적으로 취해질 가능성이 있어 향후 몇 달 간은 역외 위안화 조달 금리(CNH HIBOR)가 재상승할 가능성이 크다고 SC그룹은 분석했다. 

    지난 2012년 11월 처음 발표된 RGI는 2010년 12월31일을 기준시점(기준지수 100)으로 하여 홍콩, 런던, 싱가포르, 대만, 뉴욕, 서울, 파리 등 세계 7대 역외 위안화 시장을 대상으로 △수신액 (자산의 축적 지표) △딤섬본드 및 CD (자본조달 수단) △무역결제 및 기타 국제결제 (국제 상업거래의 단위) △외환거래 (환거래의 단위) 등 4개 핵심 부문의 성장세를 측정한 지수다.

    김슬기 기자 ssg14@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