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환율, 어디까지?…1300원 전망 속속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 올해 전 세계 환율전쟁 속에 달러 가치가 뛰면서 원·달러 환율이 1300원까지 치솟을 것이라는 관측까지 제기된다.

    2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새해 들어서자마자 5년6개월 만에 최고치로 치솟은 원·달러 환율은 지난 22일 13.6원 급락한 1200.1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전문가들은 원·달러 환율이 세계 경기 둔화와 신흥국 자금유출 우려 등 불안감으로 과열됐다고 분석하고 있다. 그러나 올해 미국 금리 인상과 중국 위안화의 급변동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좀 더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조윤남 대신증권 리서치센터장은 "환율은 하반기에 1300원 부근까지 오를 수 있다"며 "시장이 단기적으론 진정세를 보일 수 있지만, 중국 불안 요인에 휘둘리는 환율과 유가는 올해 2∼3차례 더 변동성이 큰 장세를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모건스탠리도 올해 원·달러 환율이 1300원까지 높아질 수 있다고 예상했다. 미국 금리 인상과 유럽중앙은행(ECB)의 추가 양적완화가 동시에 진행되면 아시아 통화와 유로화가 달러 대비 약세를 보일 것이라는 진단이다.

    이창목 NH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미국 금리 인상 시기가 6월로 늦어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올해 원·달러 환율은 달러 움직임에 따라 2분기에 최고치를 나타내는 '상고하저'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JP모건과 노무라도 올해 원·달러 환율 전망치를 각각 1270원과 1240원으로 예상했고 삼성증권과 KDB대우증권은 각각 1270원과 1200원으로 제시했다.

    유은정 기자 viayou@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