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화·北수소탄 쇼크에 원·달러 환율 1200원 근접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달러당 1197.9원…4개월 만에 최고 수준
  • 6일 중국의 위안화 절하 조치에 이어 북한의 수소탄 실험 소식까지 전해지면서 외환시장이 1200원 직전까지 상승했다. 다만 당국 개입 경계감도 커지면서 추가 상승은 제한됐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197.9원으로 전일 종가보다 9.9원 상승 마감했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작년 9월8일 1200.9원을 기록한 이후 4개월 만의 최고 수준이다.

    이날 2.5원 오른 달러당 1190.5원에 출발한 원·달러 환율은 장 초반만 해도 1190원선을 유지하지 못하고 1180원대 후반에서 거래됐다.

    하지만 이날 오전 10시15분(한국시간) 중국 인민은행이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환율을 전날보다 0.0145 위안 높은 달러당 6.5314 위안(0.22% 절하)으로 고시하면서 역내외 시장의 위안화 환율이 요동쳤고,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190원대 중반 수준까지 뛰었다.

    또한 원·달러 환율은 인공지진 관측으로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추가적으로 상승세를 탔다. 인공지진 보도가 나온 10시 45분께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193원 수준이었으나 1시간 뒤인 11시 45분께 1197.9원으로 올라 장중 고점을 찍었다.

    외환당국도 환율 급변동을 진정시키고자 적극적인 미세조정(스무딩 오퍼레이션)에 나섰다.이로 인해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200원선을 넘지 못한 채 1190원 중후반대에 머물다 장 마감 직전 1200원선 문턱에서 거래를 마쳤다.

    당국과 시장은 북 핵실험의 여파가 제한적일 것으로 보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과거 북한의 미사일 발사, 핵 보유선언 등 북한 관련 이슈 발생시 우리 금융시장의 영향이 일시적이고 제한적이었다"며 "이번 핵실험도 그간의 학습효과 등에 비추어볼 때 주식, 외환 등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다만 "추가 핵실험 가능성 등 불확실성이 지속될 경우 단기적으로 국내 금융시장 및 실물경제의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우려했다.

    한국은행 역시 이날 긴급 통화금융대책반 회의를 개최한 뒤 "최근의 중국 증시 불안 등 여러 가지 대외 리스크가 상존하고 있는 만큼 금융?외환시장의 상황 변화를 더욱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음을 확인했다"며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이 과도하게 확대될 경우 정부와 함께 시장 안정화 조치를 강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오늘 외환시장에서도 북한발 영향보다는 위안화 절하의 영향이 더 컸던 것으로 보인다"며 "과거 전례에 비춰봤을 때도 북한의 핵실험이 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하루 정도에 그치는 단기 이벤트였다"고 분석했다.

    김슬기 기자 ssg14@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