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대우證, 글로벌자산배분 투자상품 ‘글로벌 두루두루 랩’ 출시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 KDB대우증권(사장 홍성국)이 글로벌 자산배분 포트폴리오 투자상품인 ‘글로벌 두루두루 랩’을 출시했다. 

    ‘글로벌 두루두루 랩’은 성공적인 자산배분을 위해 KDB대우증권이 전사적 핵심역량을 집중해서 만들어낸 모델 포트폴리오와 투자상품의 명칭으로, 전세계의 다양한 자산에 분산투자해, 국내-해외 주식투자보다 안정적이고 국내-해외 채권투자보다 높은 성과를 추구하는 상품이다. 주식과 대안자산의 편입비중에 따라 안정형, 중립형, 수익형으로 나뉜다. 연간 6~7% 수익을 기대하는 고객이나 국내 증시의 높은 변동성이 부담스러워 안정적인 상품을 원하는 고객에게 알맞은 상품으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 운용부서, 상품전략 및 개발부서, 위험관리부서 등이 3개월마다 정기적인 회의를 통해 통일된 하우스뷰를 도출하고, 이를 통해 기회가 보이는 자산의 투자비중은 늘리고, 위험이 감지되는 자산의 비중은 줄여주는 과정을 반복하는 형태로 운용된다. 또 도출된 하우스 뷰에 최적화된 상품을 찾아 직접 투자해 줌으로 고객이 직접 투자상품을 찾아 매수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없앤 것이 특징이다.

    최근 하우스뷰를 통해서 최종적으로 주식 : 채권 : 대안 자산에 대해 42 : 38 : 20의 투자비중을 도출해 냈다. 투자매력이 가장 높은 자산은 주식이며, 주식 내에서도 선진국 주식이 한국 및 이머징에 비해 투자 우선순위에 있다. 이에 비해 채권 자산에서는 국내 채권이 선진국 및 이머징에 비해 우선순위에 있고, 대안 자산에서는 에너지 분야가 최우선 순위이다.

    김성호 상품개발운용본부장은 “글로벌자산배분 상품도 물론 시장 상황에 따라서는 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나, 과거 성과를 분석해 보면 하락시 방어능력이 뛰어나고 회복속도도 빨라 손실을 회복하는데 긴 시간이 소요되지는 않는다”며 “글로벌 두루두루 랩은 투자자산이 안정적으로 잘 분산되고, 시장상황 변화에 따라 최적의 자산배분 비율로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때문에 일부 지역이나 자산군이 리스크에 노출되어도 전체자산의 가치는 안정적으로 방어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KDB자산에서 출시된 글로벌 두루두루 펀드도 같은 모델포트폴리오를 근거로 운용되는데, 일반투자자는 물론 연금저축, 퇴직연금 등 다양한 투자니즈에 따라 가입할 수 있다.

    KDB대우증권측은 “KDB 글로벌두루두루 연금펀드의 경우 투자자금에 대한 세액공제 혜택 뿐 아니라 운용수익에 대한 배당소득세 부담이 없어 출시 전부터 큰 관심을 모았다”고 밝혔다.

    ‘KDB대우 글로벌 두루두루 Wrap’과 '글로벌두루두루 펀드'도 KDB대우증권 모든 영업점에서 가입 가능하다.

    강중모 기자 vrdw8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