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그룹, 한국체대 2016 리우올림픽 유망주에 장학금 지급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 26일 에이플러스그룹은 2016 리우올림픽 유망주 11명에게 1년간 장학금을 지급하는 기부 약정식을 개최했다. (사진=에이플러스그룹 제공)
    에이플러스그룹은 지난 26일 한국체육대학교와 장학금 기부 약정식을 개최하고 2016 리우올림픽 유망주 11명에게 1년간 장학금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서울 송파구 한국체육대학교 합동강의실에서 2015년 광주 하계 유니버시아드대회 성적우수자 환영식과 함께 진행된 약정식에는 김성조 한국체육대학교 총장과 교직원, 경기력 우수 학생 및 지도자 그리고 곽근호 에이플러스그룹 회장 및 그룹사 임직원과 양재완 대한체육회 사무총장 등 외부인사 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장학금은 이승찬(레슬링), 최솔규(배드민턴), 유서영(사격), 유수정(양궁), 이준호(체조), 신동윤(태권도), 박상영(펜싱), 전웅태(근대 5종), 박승아(하키), 강은혜(핸드볼), 전미정(골프) 등 총 11개 종목 11명의 2016 리우올림픽 유망주들에게 매월 30만원씩 1년간 지급하게 된다.

    곽근호 에이플러스그룹 회장은 "그동안 우리 선수들이 세계 대회를 통해 계속해서 훌륭한 성적을 거둬왔기 때문에 우리 국민들의 기대 수준도 굉장히 높아졌다"며 "자랑스러운 태극마크가 더욱 빛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 선수 한분 한분이 만족할 수 있는 결실을 거둘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에이플러스그룹은 개인 및 법인의 자산관리 분야 전문컨설팅과 32개 생·손보사 등 금융사 제휴를 통한 차별화된 금융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는 A+에셋을 중심으로 상조, 셀뱅킹 등 전 생애에 걸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유은정 기자 viayou@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